진모루

국민은행이 있는 범고개부터 천주교 성당과 엘칸토까지 뻗은 얕은 산자락 밑의 마을을 “진모루”라 한다. 길다(長)는 의미를 가진 경기도 사투리 “진”과 산자락 또는 모퉁이라는 뜻의 “모루”가 함께 쓰여 긴 산자락에 있는 마을을 뜻하며, ( 긴산자락 → 긴모루 → 진모루)가 된 것으로 보인다.

흙새기

현재 하남역사박물관 앞쪽 초원연립 부근으로서, 장마 때 수리골 산에서 밀려온 토사가 수로에 들어가지 못하도록 흙을 쌓아 모래방죽을 설치하였다는 뜻의 (흙쌓이 → 흙쌔기 → 흙새기 )로 변하였다고 한다.

한배미뚝

현재 덕풍시장 일대이며, 한 배미의 큰 논에 둑을 쌓아 겨울동안 물을 가두어 두었다가 농번기에 가뭄이 오면 아래 들녘에 물을 대주는 역할을 했다고 하여 “한배미 뚝” 이라고 한다.

나룰

“나룰”은 들녘에 둘러싸인 마을을 뜻하는 “나리울”의 준말이다. 이 말은 나래틀 또는 나틀이라는 이름에서 기인하였으며 나래질을 해놓은 것처럼 평평한 뜰 (또는 넓은 들)을 의미한다.

월호(月湖)

이화산업 5공장과 강변도로에 근접한 마을로서, 장마철이면 샛강의 물이 넘쳐 마을입구에 늪지가 생겨 물이 빠진 뒤에도 ‘달 모양의 깊은 호수’가 생긴다고 하여 “나리월” 이라 불리다 한자 표기인 월호(月湖)로 불리었다고 한다.

방탱이

미사리 조정 경기장 건너편 들판에 위치한 마을이며, 방풍림을 조성하여 바람을 막고 있다 하여 ( 방풍마을 → 방풍이 → 방퉁 → 방탱이) 로 불리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