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골(首吏谷)

수리골은 이 마을 뒷산의 형태가 마치 수리새가 날개를 펴고 있는 모습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며 , 이것을 한문으로 표기하여 취곡( 鷲谷 )이라고도 부르고 있다. 또 수리( 首吏 )는 조선 시대 각 지방 관아( 官衙 )의 여섯 아전( 衙前 ) 가운데 으뜸이라는 뜻으로, 이방아전(吏 房衙前 )을 일컫는 말이다. 즉, 이곳이 수리였던 사람이 살던 곳이라 수리골이라 하였다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광주 이씨( 廣州 李 氏 )의 집성촌이었다. 43번 국도를 중심으로 북동쪽이 안 수리골이고, 남서쪽이 바깥 수리골이다.

  • 봉바위수리골 뒷산 정상에 올라서 보면 두 개의 큰바위가 우뚝 솟아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바위를 멀리서 보면 마치 부엉이 형상을 하였다 하여 부엉바위라 한 것이 봉바위로 어원이 변한 듯하다. 또한 봉우리를 이룬 바위라 하여 봉바위로 불렸을 것으로 짐작되기도 한다.
안터골

안터골은 삼태기 안처럼 생겨 아늑하게 보이는 마을인데 이곳을 안터라 하였다.

송정골(松亭谷)

송정골은 지금의 덕풍터널 옆에 있는 자리이다. 이곳 골짜기에는 해방후까지 잘생긴 노송(老 松 )이 많이 있어 밭에서 일하던 마을사람들이 정자로 삼아 쉼터로 이용했기 때문에 송정( 松亭 )이라 불렀다고 한다.

말바위굴청

‘말바위 '는 큰 바위란 뜻이고 ‘굴청'은 고랑이나 골짜기를 뜻한다. 지금의 약수빌라 뒤 골짜기에 큰 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를 보고 말바위라 한다. 또한 이곳 골짜기에서 사람들이 떠들면 말소리가 골짜기를 타고 산울림이 되는데 , 이 되울림 소리가 바위에서 들리는 것처럼 생각되었는지 바위가 말을 한다고 여겨 이 바위를 말바위라 하였다고 하기도 한다.

서낭댕이

풍산동과 경계지점인 지금의 덕풍파출소가 있는 고개마루턱에 성황신을 모신 당나무가 있었다. 이곳을 가리켜 서낭댕이라 하는데 성황당과 같은 뜻이다.

범재

이 고개에서 호랑이가 나온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지금의 국민은행이 있는 고개의 옛 이름이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