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명유래

> 행정복지센터 소개 > 덕풍1동 > 지명유래

덕풍동(德豊洞)

통일신라시대 고골에 정 (停)이 설치되고 이 정의 명을 전달하는 역이 이곳에 있었는데 그 역명이 덕봉(德鳳)역 이었다. “덕봉”이 변하여 덕풍이라고 되었다 한다 . 지명에는 주민의 소원이 담기기도 하는데 이곳엔 마르지 않고 계속 흐르는 샘물이 있어 아무리 가물어도 농사가 잘되어 풍년이 이어지니 덕풍골이라 하여 생긴 지명임이 정설이다. 덕풍동은 옛날에 온천마을까지 였었는데 . 행정구역 개편으로 이 마을이 풍산동으로 합치고 지금은 덕풍골, 역말, 독점말, 개사리로 형성된 덕풍 1동과 수리골, 송정골, 말바위굴청, 안터골로 형성된 덕풍 2동 진모루, 범재고개, 한배미뚝, 흙새기, 골안, 옥다리, 나룰, 방(충)탱이로 형성된 덕풍 3동의 행정동으로 구분된다.

덕풍골(德豊谷)

옛날에 역말에서 덕봉골로 넘어가는 고개에 있는 옹달샘에서 봉황새가 날개를 치며 날아갔다고 하여 덕봉골로 부르다가 이 샘에서 물이 나오는 것을 이용해 풍년을 이뤘다고 하여 덕풍골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이곳 주변의 산세가 수려하고 명당이 많아 宣聖君, 熙寧君 등 왕자의 묘가 있어 유명하다.

옻 우물

약수터인 옻우물은 지금의 덕풍골 약수터를 말하는데 오래 전부터 이 옻우물은 옻오른 사람이 이 물에 몸을 씻고 마시며 깨끗이 낫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우물은 샘이 사시사철 솟아나와 주의 사람들의 식수와 그 밑의 논에 유용하게 사용되었다. 현재는 아랫 논들 위치에 한솔아파트(1,100세대)가 자리잡고 있다.